2019-08-16 12:40 (금)
가수 윤도현의 내레이션, 게임영상에 감성 불어넣는 '신의 한 수'
상태바
가수 윤도현의 내레이션, 게임영상에 감성 불어넣는 '신의 한 수'
  • 윤종옥
  • 승인 2019.05.3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TV를 시청하다 보면 적어도 4~5개의 모바일 게임 광고를 접하게 된다. 그리고 대부분의 게임 광고들은 앞다투어 현란한 그래픽과 빠른 비트의 음악으로 시청자들의 말초신경을 자극한다. 또는 톱 연예인들이 등장하는 게임광고 역시 쉽게 접할 수 있다.

이런 미디어 환경에서 지금까지와는 조금 다른 방식으로 소비자들의 눈과 귀를 잡아끄는 광고가 있다. 바로 '검은사막 모바일'의 매니페스토 캠페인이다.

국내 게임 개발사 ㈜펄어비스가 게임 엔진부터 자체 개발하여 2014년 PC 온라인 게임으로 출시한 검은사막은 한국뿐만 아니라 북미, 유럽 등 800만 유저가 즐기는 MMORP 게임이다.

게임 출시 전 HS애드 기획5팀은 회사 뒤 PC방으로 가서 온라인 버전 검은사막을 플레이하면서 게임의 세계관과 특징을 몸소 체험했다. 낮에는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고, 저녁이 되면 서쪽 하늘에 석양이 지는 검은사막 게임 속 세상은 현실보다 더 현실적이었다는 것이 제작진의 후문이다.

HS애드 배상현 책임은 "대부분의 국내 게임사들이 값비싼 로열티를 내고 해외 그래픽 엔진을 사용한 데 비해, ㈜펄어비스가 자체 개발한 그래픽 엔진은 검은사막의 세계관에 한층 더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면서 "유저들의 몰입갑을 높이는 실사에 가까운 그래픽 성능과 즐길 거리가 너무도 다양했다. 온라인 버전도 웬만한 고사양 PC가 아니고서는 구동이 어렵다던 이 게임이 과연 현존하는 모바일 휴대폰에서 구동 될까 하는 의구심은 계속되는 지점이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하지만 이후 몇 차례의 광고주 미팅과 사전 공개된 게임 트레일러 영상을 통해 의구심은 점차 확신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게임의 출시를 알리는 크리에이티브 아이디어가 다양하게 개진되었고, 새롭고 재미있는 시안들이 나왔다"라며 "검은사막의 가장 큰 장점인 자체 개발 그래픽 엔진을 통해 완성된 초현실적인 게임 화면을 전면에 내세우면서, 게임이라는 문화 콘텐츠를 만드는 클라이언트의 남다른 철학을 진정성 있게 이야기하는 매니페스토 형식의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제안했다. 광고주도 진정성 있는 크리에이티브에 공감해 조금 더 특별한 광고 캠페인이 세상에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HS애드의 고민은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담는 동시에 크리에이티브 임팩트를 놓치지 않는 광고 영상을 연출하는 작업이었다. 광고대행사 CD, 프로덕션 감독, 그리고 광고주 내부의 게임 영상 전문가가 약 한 달여간의 시간을 투여하여 작품을 그려내듯 한땀 한땀 영상을 완성해갔다고.

배상현 책임은 "특히 컴퓨터 그래픽 영상은 퀄리티가 높아도 기계적인 차가움이 느껴질 수밖에 없었다. 한계에 도달한 그때, 제작을 총감독한 김대원 CD는 현존 최고 퀄리티의 게임 영상에 감성을 불어넣는 신의 한 수로 가수 윤도현의 내레이션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는데, 광고주와 제작에 참여한 모든 스태프가 만장일치로 윤도현을 낙점해 자칫 차가운 느낌을 줄 수 있는 그래픽 영상에 영혼을 불어넣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결국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로 시작하는 '검은사막 모바일'의 매니페스토 광고는 업계에서 기존 게임광고의 문법을 다시 쓰는 새로운 시도로 평가받았다. 

배상현 책임은 "게임에 큰 관심이 없던 일반 소비자들도 모바일 게임에 대한 선입견을 거두고, 검은사막이라는 게임 콘텐츠가 주는 매력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며 공식카페를 찾기도 했다"라며 "실무적으로도 당초 마케팅 목표치를 상회하는 사전예약자 수를 달성하며 런칭까지 순항하고 있어 보람을 느끼는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출시 전부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했던 검은사막 모바일의 다음 행보에도 시선이 집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